코드네임 F10으로 구분되는 신형 5시리즈를 통해 국내 첫 선을 보인 가솔린 터보 엔진의 ‘535i’는 사실 구형 5시리즈(E60)에도 존재했던 모델이다. 2007년 BMW가 ‘LCI’라 부르는 부분변경을 거친 이후 미국시장용으로 공급하기 시작한 N54엔진의 535i가 그것.

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동일한 엔진을 얹은 335i가 팔리고 있었고 나중에는 Z4, 그리고 신형 7시리즈(F01)를 통해서도 이 엔진을 만나볼 수 있었지만 535i만은 끝내 -적어도 BMW코리아를 통해서는- 국내에 들어오지 못했다. 528i, 530i 바로 다음이 550i였던 임기후반 E60의 국내 라인업에서 어딘가 빈 티가 났던 것도 그 때문이리라.

하지만 신형 5시리즈의 가솔린 라인업이 523i/528i/535i/550i의 네 가지로 정해지면서 상황은 바뀌었다. 550i가 국내 입국을 보류한 가운데 535i가 5시리즈의 우두머리 자리를 꿰차고 들어온 것이다. 새로운 535i는 구형과 배기량, 최고출력, 최대토크가 같지만, 엔진이 다르다.

이름만 N54에서 N55로 바뀐 것이 아니라 두 개였던 터보가 하나로 줄어버린, 무시 못할 차이가 생겼다. 두 개였던 것이 하나가 됐다니 왠지 손해 보는 기분이지만, 실제 성능과 효율 면에서는 진일보를 했다. N54에 빠졌던 밸브트로닉과 가솔린 직분사 기술이 적용된 덕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