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출력 엔진의 머스탱 GT를 기다려온 국내 머스탱 팬들을 위해…  

305마력의 고성능 스포츠카로 변신한 ‘2011년 뉴 머스탱’

 

■ 올-알루미늄 듀라텍 3.7L DOHC Ti-VCT 엔진 탑재한 2011년 V6 뉴 머스탱…

    동급 최고성능(305마력)연비 갖춘 고성능 스포츠카로 탄생   

Ti-VCT… 흡기와 배기 밸브에 독립적으로 매우 정밀한 가변 컨트롤 실현해 엔진 출력과 효율성 높여주고,

    오염물질 배출 최소화

■ 6단 자동 변속기 탑재… 민첩함과 출발 가속 성능 향상 물론 머스탱 특유의 그르렁대는 사운드 느낄 수 있어

■ 브레이크 성능 개선과 서스펜션 튜닝으로 향상된 코너링과 핸들링 가능

 

오로지 강한 힘만으로 스포츠카의 정취를 느끼던 시대는 지나간 것일까. 최근에는 연비와 친환경이라는 키워드가 자동차 시장 전체의 이슈로 부각되면서, 멋지게 달리는 건 기본이며 연료는 덜 먹고 지구 오염까지 막아주는 스포츠카라야 진정한 스포츠카로 대접받는 시대가 왔다.

 

이제껏 고출력 저연비로 지구 온난화의 죄책감을 느꼈던 스포츠카 오너가 있다면 이 모든 조건을 충족시켜 주는 ‘2011년 뉴 머스탱’에 귀를 기울여도 좋을 것이다.

 

Powertrain improvements

아메리칸 머슬카의 대명사인 포드 머스탱이 2010년 여름 305마력의 고성능 스포츠카로 대변신 한다. 국내 공식 출시에 앞서 뉴 머스탱의 업그레이드된 퍼포먼스를 미리 살펴보자.

 

2011년 뉴 머스탱 V6는 올-알루미늄 듀라텍 3.7L DOHC 트윈 독립식 가변 캠 샤프트 타이밍(Ti-VCT) 엔진과 6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기존 머스탱 GT V8 엔진(2010년형 315마력)에 버금가는 305마력의 파워와 동급 최고의 연비인 31MPG(미국 EPA 고속도로 주행기준)를 갖춘 점이 특징이다.

 

그 변화의 핵심에는 바로 ‘트윈 독립식 가변 캠 샤프트 타이밍(Ti-VCT)’ 엔진 기술이 있다. 트윈 독립식 가변 캠 샤프트 타이밍(Ti-VCT)은 밸브의 열고 닫히는 시점을 조절해 엔진의 효율을 높이는 기술로, 흡기와 배기 밸브에 독립적으로 매우 정밀한 가변 컨트롤을 실현한다.

 

Ti-VCT의 도입과 함께 이전 엔진에 사용되었던 SOHC 방식 대신 더블 오버헤드 캠 샤프트(DOHC)를 적용했다. 실린더 뱅크마다 캠 샤프트가 2개로, 하나는 흡기 밸브를 작동시키고, 나머지 하나는 배기 밸브를 담당한다. 전통적으로 캠 샤프트는 고정된 포인트에서 밸브를 열도록 설계되지만, 가변 캠 타이밍 시스템은 캠 샤프트가 일부분 회전되도록 되어 있어 캠 타이밍을 좀 더 빠르게 하거나 반대로 늦출 수 있으며, Ti-VCT는 이 기술을 흡기와 배기 캠 샤프트 양쪽 모두에 적용시킨 점이 특징이다.

 

Ti-VCT 엔진 덕분에 운전자는 280ft.-Ib./4,250rpm(약 38.7kgžm/4250rpm)의 풍부한 토크와 31MPG의 높은 연비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 또한 Ti-VCT는 산화질소나 하이드로카본 등의 배출가스를 줄이는 역할까지 해 친환경적이다. 특히 스로틀이 부분적으로 열려 있을 때에는 연소 효율을 높여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해 주며, 풀 스로틀 상황에서는 상황에서는 최적의 힘을 끌어내는데 초점을 맞췄다.

 

 

True American thrill machine

2011년 뉴 머스탱은 새로운 6단 자동 변속기와 강화 섀시, 서스펜션 튜닝, 브레이크 용량 확대 등으로 박력 넘치는 미국의 진정한 스릴 머신으로 변신하였다.

 

이전 V6 모델에 비해 43% 향상된 출력과 29% 이상 올라간 연비(미국 EPA 고속도로 주행기준) 덕분에 2011년 뉴 머스탱은 ‘힘도 좋고 효율성도 높은 고출력, 고연비, 친환경을 모두 갖춘 새로운 스포츠카’로 탄생하였다. 

 

2011년 뉴 머스탱은 높아진 엔진 출력을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6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했다. 6단 자동 변속기 덕분에 토크 전반에 걸쳐 응답성과 주행성능이 높아졌으며, 알맞은 기어비 설정으로 순발력과 가속성을 향상시킨 점이 특징이다. 또한 스포츠카 감성을 자극하는 머스탱 특유의 그르렁대는 사운드도 더욱 생생히 느낄 수 있다.

 

6단 자동 변속기에 탑재된 인공지능 시스템은 가속의 정도와 페달 위치, 주행속도, 제동상황 등에 따라 내리막길이나 오르막길에서 가장 적절한 기어를 선택하게 해줘 31MPG라는 고연비의 숨은 공신 역할을 한다.

 

아울러 브레이크 용량을 확대해 성능을 개선시켰고, 섀시 튜닝으로 차량 밸런스를 높였다. 또한 뒤쪽 서스펜션의 하부 컨트롤 암과 스태빌라이저 바 부싱을 강화해 코너링 응답성과 핸들링 성능을 향상시켰으며, 새로운 전자식 파워 보조 스티어링(EPAS) 시스템은 유압 스티어링 펌프를 사용할 때 엔진에 걸리는 저항을 없애 차량 효율성을 높여주었다.

 

2010년 막바지 여름을 장식할 2011년 뉴 머스탱은 305마력이라는 숫자만으로도 고출력 엔진의 머스탱GT를 기다려온 국내 스포츠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하다. 함께 아우르기 힘든 힘과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하나로 융합시킨 2011년 뉴 머스탱의 이면에는 신형 엔진과 그 속에 담긴 Ti-VCT 기술이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