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7Ty5lgCv5-U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첫 홈런을 스리런으로 장식했다.

추신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코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2015 메이저리그 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올 시즌 3경기에서 타율 2할5푼(12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을 마크했다.

썸네일
추신수. 사진=MK스포츠 DB
전날 결장했던 추신수는 쾌조의 타격감을 보였다.

1회초 무사 1루에서 우전 안타를 친 추신수는 다음 타자 애드리안 벨트레 타석 때 투수 실책과 야수 선택으로 3루까지 도달했다. 이어 프린스 필더의 중전 적시타에 힘입어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2회초 초구를 공략했지만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홈런을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추신수는 4회초 1사 1, 2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추신수는 1볼1스트라이크에서 오클랜드 선발 켄들 그레이브맨의 시속 138㎞짜리 몸 쪽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넘기는 비거리 115m짜리 홈런으로 연결했다.

추신수는 6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유격수 땅볼,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삼진 아웃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활약 속에 텍사스는 오클랜드에 10-1로 이기며, 전날 0-10 패배를 그대로 설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