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판정 논란, 편파 판정 인정!

김연아 판정 논란 후폭풍이 거세다. 국제빙상연맹(ISU)는 공식 견해를 밝혔고, 연일 각국 언론은 판정 논란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김연아 판정 논란과 관련해 편파 판정을 인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오후 7시 17분(현지시각) 미국 USA투데이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판정에 참여했던 심판이라고 주장하는 익명의 제보자의 양심고백을 소개했다.

제보자는 "우리들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점수를 몰아줬다"고 말했다.

소치 올림픽 심판진에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에스토니아, 슬로바키아, 프랑스, 독일,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미국, 영국, 스웨덴 한국 국적 심판이 참가했다. 특히 구 소련권이었던 러시아, 우크라이나, 에스토니아, 슬로바키아와 프랑스는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 올림픽 당시 담합을 한 전례가 있다.

이들 심판 중 우크라이나 출신 유리 발코프는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당시 아이스댄싱 부문에서 비디오를 조작하려했다는 혐의로 1년간 자격 정지를 받았다. 러시아 출신 알라 시에프포스크테바는 러시아 피겨 스케이팅 연맹 발렌틴 피시에프의 아내다.

이 밖에도 기술점수를 담당하는 심판 중 올가 바라노바는 피겨스케이팅 플라워 세리머니 당시 러시아 스케이팅 연맹 관계자와 기쁨의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이 매체는 주장했다.

익명의 제보자는 이러한 사실을 고백하는 이유에 대해 "모두가 이해 가능한 판정이 내려져야 한다"며 "이들 모두 피겨스케이팅 심판진에서 제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ISU는 22일 공식 홈페이지에 김연아 판정 논란을 언급하며 "모든 판정은 엄격하고 공정했다. 김연아를 낮게 평가 하거나 러시아에 유리한 판정을 한 경우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