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석같이 믿었던 양궁이 무너졌다.


 

지난 20여년 간 세계최강을 자랑했던 한국 양궁은 14일 올림픽그린 양궁장에서 벌어진 2008 베이징올림픽 여자개인전에서 박성현(25.전북도청)과 윤옥희(23.예천군청), 주현정(26.현대 모비스) 트리오가 출격했지만 중국의 장쥐안쥐안에게 모두 패해 금메달을 넘겨주고 말았다.






이로써 양궁은 1984년 LA 올림픽부터 이어 온 여자개인전 연속 우승이 6연패 뒤에 제동이 걸려 한국선수단의 메달레이스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중국의 올림픽 양궁 첫 금메달리스트로 일약 '한국 킬러'로 급부상한 장쥐안쥐안은 8강에서 주현정을 106-101로 꺾은 뒤 준결승에서는 윤옥희를 115-109로 물리쳤고 결승에서도 박성현마저 110-109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확실한 우승 종목이라고 점찍었던 양궁에서 금 사냥에 실패한 한국은 박성현과 윤옥희가 각각 은.동메달을 추가했지만 대회 엿새만에 처음으로 `노골드 데이'를 보냈다.
















포상증서를 수여하지만 문형철 감독을 비롯해 박성현(25,전북도청) 등 여자 궁사들의 박수소리엔 힘이 없었다. 아무래도 금메달을 놓친 것에 대한 뼈아픈 아픔 때문이리라.


 

하지만 박성현은 남을 탓하기보다 자신에 채찍질했다. 장주안주안(중국)에게 금메달을 내준 것에 대해 그녀는 기자회견을 통해 "소음이 있어도 내 자신이 마인드 컨트롤을 했어야 했다"며 "장주안주안의 컨디션이 좋았고 내가 좀 모자라지 않았나 싶다.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성현은 "성적이 좋은 상태에서 말하면 변명거리가 되지 않겠지만 은메달도 값지다고 생각한다"며 "올림픽 여자 개인전 7연패에 실패했다고 해서 한국양궁이 이대로 무너지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내가 가졌던 부담감을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출전할 후배들은 갖지 않게 될 것"이라고 덧붙여 한국 여자양궁이 이룩해왔던 개인전 6연패에 적지 않은 부담이 있었음을 시인했다.


 

장주안주안이 결승전에 올라올 때 기분을 묻는 질문에 박성현은 "한국 선수끼리 금메달을 놓고 다투면 좋겠다는 생각이 커서 그랬는지 한 명 한 명 떨어질 때마다 너무나 아쉬웠다"며 "금메달을 놓쳤지만 이번이 계기가 되어서 한국 양궁이 조금은 위기감을 느끼고 분발한다면 더욱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런던 올림픽에 다시 도전할 것이냐는 물음에 박성현은 "그때는 나보다 더 월등한 후배들이 많을 것"이라며 "아직 4년이나 남았으니 런던 올림픽 도전 여부는 그 때 가봐야 알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전북체고 2년 선후배 사이인 일본 국가대표 엄혜랑(일본명 하야카과 나미)와 8강전에서 맞붙은 일화를 묻자 박성현은 "학교 다니면서 한솥밥을 먹어 친하고 랭킹 라운드 할 때도 같이 쏘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많이 나눴다. 혜랑이도 나와 같이 8강전을 치르게 되어 편하다고 얘기했다"며 "후배가 아닌 상대 선수로서 만나 경기했고 끝나고 나서 수고했고 경기를 통해 많은 경험을 얻어 가면 된다고 조언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박성현은 "경기 끝나고 나서 아무렇지도 않으려고 했는데 돌아서니 막상 마음이 그렇지 못하다"며 "결승전에서 실수를 했지만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끝을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