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올림픽 이후 8년만에 한국 여자 동메달 안겨
정경미(23.하이원)가 2008 베이징올림픽 유도 여자 -78㎏급에서 귀중한 동메달을 획득했다.


 

정경미는 14일 베이징과학기술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서 에디난치 실바(브라질)에게 경기 시작 2분39초만에 위누르기로 한판승을 거둬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4강전에서 얄레니스 카스티요(쿠바)에 지도패를 당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던 정경미는 동메달 결정전에 나서 경기 시작 2분 10초경 실바에게 한팔 업어치기로 유효를 따낸뒤 곧바로 위누르기 굳히기에 돌입, 25초간 실바를 눌러 경기시작 2분 39초만에 심핀으로부터 한판 선언을 받아냈다.


 

정경미는 이로써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후 8년 만에 한국 여자유도에 올림픽 메달을 안겼다. 한국 여자 유도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63㎏급 정성숙, 70㎏급 조민선, 78㎏이상급 김선영이 동메달을 따냈으나 2004년 아테네에서는 '노메달'의 수모를 겪었다.




정경미는 지난 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해 2005년 세계대회 노메달에 그쳤던 한국 여자유도의 자존심을 세워준 데 이어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한국 여자유도의 올림픽 '노메달'의 사슬을 8년만에 끊어내는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남자 100㎏급에 출전했던 장성호(30.수원시청)는 패자 준결승에서 레반 조르졸리아니(그루지야)에 효과 1개 차이로 져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