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대표팀이 이종욱(28·두산)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거함 미국에 극적인 재역전승을 거뒀다. 야구대표팀은 13일 베이징 우커송야구장 제2필드에서 벌어진 2008 베이징올림픽예선 풀리그 첫 경기 미국 전에서 6대7로 뒤진 9회말 상대 2루수 제이슨 닉스의 실책성 송구로 1사 3루 동점을 이뤘다. 바로 다음 타자 이종욱이 중견수 앞 희생플라이를 날렸고 3루 주자 이택근이 홈을 밟아 8대7로 짜릿한 뒤집기 드라마를 연출했다.




대표팀은 9회 초까지 6대4로 앞섰지만 마무리 한기주(21·KIA)가 선두 마이크 헤스먼에게 대형 좌월 솔로포를 맞은 뒤,계속해서 안타와 2루타를 내준 바람에 6대5,무사 2,3루로 역전 위기를 맞았다.


 

구원 등판한 윤석민 또한 2사 만루에서 상대 4번 맷 브라운에게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6대7로 뼈아픈 역전을 허용했다.




난관의 해결할 실마리는 김경문 감독이 9회 말 내세운 대타작전에서 드러났다. 진갑용(34·삼성) 대신 대타로 나온 선두 정근우(26·SK)가 좌선상 2루타로 동점의 발판을 마련했다.이어 1사 3루에서 대타 이택근(29·히어로즈)의 2루 땅볼을 잡은 미국2루수 제이슨 닉스가 홈에 악송구하는 사이 정근우가 홈을 파고 들어 극적으로 7대7 동점을 만들었다.여기에 이종욱이 끝내기희생플라이로 승패의 종지부를 찍었다.




미국프로야구 출신 좌투수 봉중근(28·LG)과 최고시속 148㎞를 뿌린 강속구 우완투수 브랜든 나이트(33·뉴욕 메츠 산하 트리플A 소속)의 선발 대결로 시작된 경기에서 초반 주도권을 잡은 건 미국이었다. 미국 2번 타자 제이슨 닉스는 1회초 2루타로 포문을 열었고,4번 매튜 브라운이 좌전 안타로 1점을 선취했다.




대표팀은 2회 곧바로 반격 찬스를 잡았다. 선두 김동주(32·두산)가 투수 나이트의 왼쪽 무릎을 정통으로 맞히는 강습 안타로 출루했고,6번 이대호가 몸쪽 높은 직구(시속 144㎞)를 그대로잡아 당겨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역전 투런포를 작렬시켰다.


 

전세를 뒤집은 대표팀은 3회 2사 3루에서 나이트의 폭투로 1점을 보태 3대1로 달아났다. 그러나 미국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미국은 1대3으로 뒤진 5회 9번 브라이언 바든의 좌전 적시타로 한 점을 따라 붙었고 계속된 2사 1,2루에서 테리 티피가 안타를 때려 3대3 동점을 만들었다.




쫓기는 분위기였으나 대표팀은 돌아선 말 무서운 집중력을 뽐냈다. 1사 1루에서 이종욱이 기습 번트 안타로 1,2루 찬스를 연결시켰다. 이어 이용규가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2루 주자 고영민(24·두산)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계속된 1사 1,3루에서 이진영(28·SK)이 때린 평범한 1루수 앞 땅볼 타구가 백업1루 수비를 위해 들어가던 투수 나이트가 넘어지면서 안타로 돌변했고 그 사이 이종욱이 홈을 밟아 5대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1사 1,2루에서는 이승엽(32·요미우리)이 1타점 좌월 2루타를 때려 대표팀은 6대3으로 도망갔다. 대표팀은 9회 한기주가 실망스러운 투구를 보이면서 역전패 일보직전까지 몰렸지만 9회말 미국이 연속된 실책성 플레이로 자멸하면서 천금같은 1승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