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대표팀이 온두라스를 꺾고 올림픽 첫 승을 거뒀지만, 8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한국은 13일 중국 상하이의 상하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온두라스와의 2008 베이징 올림픽 D조 3차전에서 전반 23분에 터진 김동진(제니트)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김동진의 선제골 이후 추가골을 위해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결정력 미숙과 상대 골키퍼 선방 등에 막혀 1골에 만족해야 했다.

반면 2승을 기록 중인 이탈리아가 1승 1무의 카메룬과 0-0으로 비기면서 한국은 온두라스전 승리에도 불구하고 8강 진출의 꿈이 좌절됐다.

선발 라인업

한국은 4-4-2 시스템으로 경기에 나섰다. 최전방에 박주영(서울)과 이근호(대구)가 배치되고, 중앙 미드필드에는 기성용(서울)-김정우(성남) 콤비가 호흡을 맞췄다. 좌우 측면 미드필더에는 김승용(광주)과 이청용(서울). 특히 부상으로 그 동안 나오지 못했던 김승용이 처음으로 투입된 것이 관심이 가는 부분.

4백 수비라인에는 주장 김진규(서울)와 강민수(전북)를 중심으로 김동진과 신광훈(전북)이 좌우 풀백으로 배치됐다. 골키퍼에는 정성룡(성남).

이에 맞서는 온두라스도 4-4-2 시스템으로 나왔다. 최전방에 루이스 로페스와 라몬 누네스, 그리고 왼쪽 측면의 에밀 마르티네스가 공격의 중심을 이뤘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한국, 초반부터 공세

반드시 승점 3점을 챙긴 후, 이탈리아-카메룬전 결과를 지켜봐야했던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경기 주도권을 잡고 공세를 펼친 한국은 김동진-신광훈의 측면 오버래핑과 중앙에서의 패스 게임을 적절히 섞으며 온두라스를 공략했다. 반면 온두라스는 수비에 무게를 두다가 마르티네스와 로페스 등을 활용한 역습으로 맞서는 모습.

전반 중반으로 접어들자 온두라스는 한국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3백으로 전환하는 변화를 꾀했다. 그러나 한국의 공세는 이어졌다. 전반 18분에 김진규의 장거리 프리킥을 수비가 걷어내자 김동진이 재차 중거리 슛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김동진의 선제골로 앞서나가

한국은 전반 20분에 온두라스의 역습으로 한 차례 위기를 맞이했으나 마르티네스의 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그리고 전반 23분, 드디어 기다리던 선제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오버래핑에 나선 김동진이 중앙으로 치고 들어왔고, 이근호와 절묘한 2:1패스를 통해 아크 중앙에서 공간을 확보했다. 골대를 응시한 김동진은 침착하게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고, 이것이 온두라스의 골망을 갈랐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더욱 강하게 공세를 펼쳤다. 전반 28분, 이근호가 스크린 플레이 후 내준 볼을 기성용이 달려들며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너무 약해서 골키퍼 정면에 안겼다. 전반 32분에는 중앙에서 절묘한 2:1 패스를 통해 단독 기회를 잡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다.

한국은 전반 37분에 부상 후유증이 있는 김승용을 빼고 패기 넘치는 19세 신예 조영철(요코하마 FC)을 투입해 활력을 불어 넣었다. 그리고 곧바로 이어진 왼쪽 측면에서의 프리킥을 박주영이 찼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의 기회는 전반 44분에도 나왔다. 프리킥 기회에서 박주영이 중앙으로 내주자 이근호가 슛을 시도했고, 이것이 수비 맞고 굴절되면서 김진규가 골로 연결했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다. 전반 45분에도 박주영의 코너킥을 기성용이 쇄도하며 헤딩슛을 노렸으나 키를 살짝 넘기며 좋은 기회를 놓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공세 강화..결정적 기회 연이어 무산

온두라스는 후반 시작과 함께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 알바레스와 중앙 미드필더 산체스를 대신해 구이티와 파디야를 투입해 변화를 모색했다.

그러나 추가골을 향한 한국의 공세는 더욱 강화됐다. 후반 1분 만에 조영철이 페널티 박스 왼쪽을 치고 들어가며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각도가 좁아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8분에도 완벽한 기회가 찾아왔다. 아크 중앙에서 박주영이 슛을 시도한 것이 수비 맞고 옆으로 흘렀다. 이것은 조영철에게 골키퍼와 1:1 기회를 제공했으나 회심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1분 뒤에도 공격 진영으로 길게 넘어온 볼이 박주영에게 단독 기회를 만들어줬지만, 퍼스트 터치가 길어 골키퍼에게 먼저 잡히고 말았다. 아쉬운 기회.

파상공세를 펼치던 한국은 후반 12분에 온두라스의 로페스에게 슛을 내줬지만, 정성룡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한 차례 위기를 넘긴 한국은 연달아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후반 15분, 중앙에서의 세밀한 패스게임을 통해 온두라스 수비진을 뚫었고, 조영철이 골키퍼까지 제치며 크로스를 올렸다. 그리고 반대편에서 다시 이청용이 수비수 1명을 제치고 컷백으로 내준 볼을 이근호가 넘어지면서 슛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결정적인 이근호의 슛은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후반 17분에도 박주영의 힐패스를 받은 조영철이 페널티 박스 왼쪽으로 치고 들어가며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선수 교체 통해 공세 강화

후반 중반으로 넘어서면서도 한국의 파상공세는 계속됐다.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하던 한국은 후반 23분, 아크 중앙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박주영이 절묘한 오른발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나고 말았다. 곧바로 이어진 기회에서도 이근호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안기고 말았다.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추가골 사냥에 실패한 한국은 분위기 변화를 모색하기 위해 후반 27분 기성용을 대신해 백지훈(수원)을 투입했다. 또한 후반 31분에도 이청용을 대신해 김근환(경희대)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김근환이 전방으로 배치되고, 이근호가 오른쪽 측면에서

후반 32분에도 백지훈이 전방으로 절묘한 패스를 연결했으나 박주영의 볼 트래핑이 다소 길어지며 기회를 놓쳤다. 후반 33분에는 아크 중앙에서 조영철이 오른발 감아차기 슛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37분에도 오버래핑에 나선 김동진이 공간을 침투하는 박주영에게 줄 듯 하면서 그대로 치고 들어가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다. 이것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흐른 볼을 오른쪽에서 이근호가 다시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수 맞고 굴절되며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40분이 넘어서면서 체력적으로 고갈된 한국은 더 이상의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후반 추가시간에 이근호의 투지로 살려낸 볼을 김근환에게 내주며 완벽한 기회를 잡았지만, 김근환의 슛은 골대를 살짝 벗어나고 말았다.

▲ 2008 베이징 올림픽 D조 3차전 결과 (2008년 8월 13일, 중국 상하이, 상하이 스타디움)

한국(1승 1무 1패) - 온두라스(3패)

->득점: 김동진(전23)

* 경고: 기성용, 김정우(이상 한국)

이탈리아(2승 1무) 0-0 카메룬(1승 2무)

▲ 한국 출전 선수 명단 (4-4-2)

정성룡(GK)- 신광훈,강민수,김진규,김동진- 이청용(후31’ 김근환),기성용(후27’ 백지훈),김정우,김승용(전37’ 조영철)- 이근호,박주영

▲ 온두라스 출전 선수 명단 (4-4-2)

에나모라도(GK)- 몰리나,카바예로,아르주,모랄레스- 알바레스(후0’ 구이티),산체스(후0’ 파디야),카를로스,마르티네즈- 로페스,누네스(후18’ 로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