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야구 해설자로 나선다.

강병규는 오는 13일 오후 7시(한국시간) 중국 우커송 경기장에서 열릴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예선 1차전(미국 전)의 MBC 중계에 허구연 MBC 야구해설위원과 공동 해설자로 나설 예정이다. 강병규가 야구 한 경기 전체의 해설을 맡는 것은 지난 2000년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끝낸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야구팀의 첫 경기인 미국전의 MBC 중계에 해설자로 나설 것"이라고 직접 밝혔다.


 

이어 "야구 선수를 은퇴한 뒤 관중으로 야구장에 갔다 야구선수 출신 해설자 선배들의 부름으로 경기 중간에 잠깐씩 해설을 보기는 했지만, 이번처럼 한 경기 전체의 해설을 맡는 것은 은퇴 이후 처음"고 전했다.


 

강병규는 이 자리에서 "이번 야구 대표팀에는 저와 프로야구 데뷔 동기인 한화이글스의 김민재 선수 등도 있으니, 경기 상황은 물론 대표 선수들의 특성에 관해 제가 알고 있는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들려 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강병규는 지난 1991년부터 1999년까지 두산베어스의 투수로 활약한 뒤 2000년 SK와이번즈에서 은퇴했다. 이후 강병규는 지난 2000년부터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기 MC로 활약했으며 현재는 KBS 2TV '비타민'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강병규는 현재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