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85배리어 ELS등 8종 공모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연 6.1%의 수익률을 추구하며 첫 조기상환 배리어가 85%인 ‘ELS10355호’를 3월 6일(금) 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ELS10355호’는 조기상환형 스텝다운 구조에 3년만기, 노낙인(No Knock In) 구조이며, HSCEI, EUROSTOXX50을 기초자산으로 한다. 조기상환 평가일에 각 기초자산의 종가가 기준가격의 85%(6개월, 12개월, 18개월), 80%(24개월), 75%(30개월) 이상인 경우 연 6.1%의 수익금과 원금이 상환된다. 조기상환이 이루어지지 않았을 경우 만기 평가일에 각 기초자산의 종가가 모두 최초 기준가격의 60%이상인 경우 원금 및 수익금(18.30%)이 상환된다. 만기 상환시 각 기초자산의 종가가 하나라도 최초 기준가격의 60% 미만이면 ELS의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유사한 구조로 2월 25일(수)에서 2월 27일(금)까지 사흘간 모집된 ‘ELS10316호’가 100억원 규모로 판매되었다고 밝혔다. ‘ELS10316호’는 KOSPI200, HSCEI, EUROSTOXX50을 기초자산으로 하며 정기예금의 세 배(연 6.3%) 수준의 수익률을 제시하였고 노낙인 85배리어로 강화된 안정성을 제공하여 100억이 판매되는 인기를 누렸다.

신한금융투자 OTC부 최영식 부장은 “첫 조기상환 배리어를 80%대로 낮추고 노낙인 구조를 통하여 안정성을 강화한 상품이 대세이다”라고 말하며 “정기예금금리 1%대 시대에 안정적이면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제시하는 ‘첫스텝80 시리즈 ELS’가 증권사를 찾는 투자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이 외에도 다양한 기초자산과 수익구조를 갖춘 ELB와 ELS 상품을 3월 6일(금)까지 판매한다. 이 상품들은 금융투자상품 분리에 따라 원금보장형 상품은 저위험(4등급), 원금비보장형 상품은 고위험(2등급)으로 분류된다. 최소 가입금액은 1백만 원이고, 신한금융투자 지점 및 홈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