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 출시

모바일로 간편하게 언제 어디서든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신청 가능

신한은행이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거래외국환은행 지정할 수 있는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업무가 외국환 거래의 사후관리 및 신고 등을 위해 하나의 외국환은행을 사전에 지정하는 절차로 기존 지정시에는 영업점 방문이 필수였으나,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영업점 방문없이 모바일을 통한 신청이 가능해 고객 이용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는 △거주자의 지급 증빙 서류 미제출 지급 △해외유학생 경비/해외체재비 지급 △외국인의 국내보수 지급 및 연간 미화 5만불 이하의 지급 등 해외 송금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세 가지 지정항목에 대한 전 금융권 지정현황 조회가 가능하며 신규 지정 및 기존의 거래외국환은행을 신한은행으로 언제든 변경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고객은 제출해야 할 서류를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 후 전송으로 업무처리가 가능해 서류 접수를 위한 영업점 내점이 불필요할 뿐아니라, 고객이 신청한 내용의 진행 단계를 모바일을 통해 언제나 확인 할 수 있어 업무처리 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신한은행은 내년부터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을 위한 글로벌 모바일 뱅킹 앱 ‘Global S Bank’에 ‘외국인 보수송금’ 항목 지정 서비스를 추가하고 영어, 베트남어 등 10개 국어 지원으로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들의 이용 편의성도 확대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앞으로도 외환 업무의 비대면화를 추진해 고객의 이용 편의성을 향상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