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펀드’ 판매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가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이하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펀드)를 판매한다고 29일(수) 밝혔다.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펀드’는 필수 소비재를 비롯 항공, IT, 인터넷 상거래, 보험, 헬스케어 등 중국, 홍콩, 대만 등 중국소비성장에 따른 수혜를 볼 수 있는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중국내 도시화율은 60% 미만으로 향후 내수소비 성장잠재력이 높은 시장이며 81년부터 97년도에 출생한 중국의 2차 베이비붐 세대는 SNS 등을 통해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하고 소비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펀드’는 이러한 것에 주목해 중산층 증가 및 내수시장 확대에 따른 알리바바, 중국 동방항공, 차이나 모바일과 같은 종목에 투자한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상품부 우동훈 부장은 “중국의 내수 성장잠재력이 높은 상황에서 중국 국민들의 소비 패턴도 선진화되고 있다”며 “중국의 내수 시장 성장에 주목하는 투자자에게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펀드’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피델리티 차이나 컨슈머 펀드’는 자산총액의 100%까지 역외펀드인 ‘Fidelity China Consumer fund’에 투자하는 상품이며 모펀드의 보수를 합산한 합성총보수는 2.5169%이다(Class C1 기준). 

이 상품은 환율 및 투자자산의 가격변동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