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마때문에 머리의 일부를 절단한 '반두아'의 안타까운 사연에 중국 대륙이 슬픔에 잠겼다.

중국 베이징신보는 13일 가난 때문에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하고 딱한 처지에 놓인 한 어린아이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8살짜리 반두아의 부모는 아들의 병을 고치기 위해 집까지 팔았지만 병원비를 감당하지 못해 벌써 10여만위안(한화 약 2,100여만 원)의 빚을 지고 더이상 아들을 입원시키지 못한 채 거리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

2001년 쌍둥이로 태어난 아이는 건강한 다른 쌍둥이 형제와 달리 간질병에 시달렸고 대뇌 반구가 혈관종에 침식되는 난치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아이는 그동안 20만위안(약 4300만 원)을 들여 세차례 수술을 받고 발작은 거의 없어졌지만 이미 대뇌의 일부가 감염돼 부득이하게 머리의 일부분을 자르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