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0.8kg으로 태어난 '엄지왕자'의 생존기가 네티즌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24주 만에 태어난 에단 커릴(Ethan Currill)은 당시 약 0.8kg의 몸무게에 뇌출혈 증상을 보이며 태어났다.

미숙아로 태어난 커릴의 몸은 아빠 에드워드의 결혼반지가 팔목에 끼워질 정도로 작아서 의료진들도 생존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주위의 지극정성과 아기의 의지로 결국 4개월 만에 병원에서 퇴원해 부모 곁으로 돌아왔다.


 

커릴의 엄마 캐서린(Catherine)은 "임신 여섯 달 째에 갑작스런 사고를 당하면서 조산을 하게 됐다. 당시 의사들은 아이가 살아날 가능성은 50%도 채 되지 않는다는 진단을 내렸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면서 "모든 것을 이겨내고 집으로 돌아왔다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다."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에단이 처음 태어났을 때에는 너무 작아서 아무도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지 않았다."면서 "그저 처음에는 작은 새처럼 보였다. 아이의 피부는 반투명한 상태였고 머리는 테니스공보다 작은 크기였다."고 회상했다.

한편 아빠의 반지만한 몸으로 태어난 커릴은 '결혼반지 베이비'라는 애칭으로 네티즌들의 축복을 받고 있다.


 

 


 

앞으로는 건강하게 무럭무럭 잘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