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 로봇은,

     사람과 눈을 맞추고 미소를 짓는 등 인간과 교감을 할 줄 아는 로봇이여서

     '감성 로봇' 이라 불리웁니다.





지난 주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에서 열린 '기술, 엔터테인먼트, 디자인 컨퍼런스
(TED 2009)' 에서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 얼굴 형상을 한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이 로봇은 핸슨 로보틱스사와 주립대의 신경컴퓨터 연구소가 손을잡고 제작한 로봇입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로봇은,

고개를 돌려 사람과 눈을 맞추고, 미소를 짓는 등의 인간과 교감을 할 줄 아는 로봇입니다.

사람을 따라 눈동자를 이동하며, 웃거나 미간을 찌푸리기도 하는 등 자신의
감정을 표현할 줄 안다는 의미에서 '감성로봇'이라 불리웁니다.


머리와 어깨, 상반신은 고무로 만들어졌고,움직이는 눈,
백색의 머리, 콧수염까지 생전 아인슈타인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놓았습니다.

이 로봇은 아인슈타인 로봇은 약 48개의 얼굴 근육을
사용해 아인슈타인의 얼굴을 모사
했습니다.

얼굴 근육에는 32개의 모터가 쓰였고,
눈동자 속에는 3개의 카메라도 설치
되어 있습니다.

눈을 깜빡이고, 눈썸을 올리거나 코를
찡그리는 작업에 13개의 파라미터도 쓰였습니다.





사람과 너무 똑같아 무서울 정도라고 하는데요.

개발자인 데이비드 핸슨은 인간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기계가 인간만큼 지능이
높아지면 로봇들이 문명의 발전을 위한 인프라가 될 수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최근에 개봉한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에서도 영화 속
주연을 맡은 브래드 피트의 표정을 디지털화한 뒤 브래드 피트의
늙은 모습을 만드는 방법을 시연, 감성 로봇 기술이 동원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5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인간형 휴먼로봇 '알버트 휴보'를 만들었었습니다.

이 로봇은 30여개의 얼굴 근육을 모사하는 서보모터를 이용해 웃고 기뻐하고
놀라며 화난 얼굴의 모습을 재연할 수 있는 로봇이 만들어졌습니다.


또 보행 알고리즘을 도입하여 걷거나 춤을 추면서 다양한 표정과 감정을
표현하고 상대방의 얼굴을 바라보며 말을 하는 등, 인간의 신체로
표현할 수 있는 대부분의 모습을 그대로 행할 수 있는 로봇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