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생방송 중 미국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와 관련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휘말린 황정민 KBS 아나운서가 사과문을 올리고
공식 사과했다고 합니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26일 오후 KBS 라디오 '황정민의 FM 대행진'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고 하네요.





황정민 아나운서는 "평소 촛불 집회가 비폭력 평화 집회라는 점에서 자랑스럽게 생각했다.


'비폭력'을 외치는 시민들을 보며 이것이 바로 새로운 시위 문화고 우리 국민의 저력이라 느꼈다"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네요.







이어 황 아나운서는 "그런데 어제 집회를 보며 너무 걱정스럽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경찰의 대응이 강하면 강할 수록 비폭력과
평화로 맞서야 촛불의 진정한 의미가 더 크게 살아나는데 저러다 경찰이든 시민이든 다치는 사람들이 많아질까 우려했다"고
적었다고 합니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그런 안타까운 마음과 걱정으로 방송을 했는데 진의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생방송 중
'시위대의 과격해진 모습은 많이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는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하네요.





이와 함께 황정민 아나운서는 "일부 기사로 인해 내가 마치 촛불집회 전체가 폭력시위로 변질되었고 이제 촛불집회 자체가
실망이다라고 말을 한 것처럼 오해하고 계신 청취자분들도 계신 것 같다"며 "하지만 이는 촛불집회 전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님을
거듭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황 아나운서는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공영방송 아나운서로서 보다 더 신중하게 방송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