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케빈 스페이시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마사지 치료사 남성 A씨가 재판을 앞두고 갑자기 사망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 타임스가 입수한 법원 문서에 따르면 케빈 스페이시의 변호인단이 지난 11일 원고측 변호인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17일 미국 연방법원에 고소인 A씨가 사망했다는 공문을 제출했다. 고소인의 사망으로 스페이시를 고소한 사건 재판이 기각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의 재판은 내년 6월에 시작할 예정이었다.

A씨는 개인 상해 소송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남성을 의미하는 존 도라고만 알려져 있었다. 그의 변호인 지니 해리슨은 “그의 때 아닌 죽음은 가족들에게 엄청난 충격이다. 가족들은 그의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인은 암으로 알려졌지만 스페이시 변호인단이 제출한 법원 서류에는 이런 내용이 기재돼 있지 않다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30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