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gif

 

지난 10일(현지시간) 브라질의 한 사탕수수 농장 화재 현장에서 인근 도로로 옮겨붙은 불이 화염 소용돌이를 만들어 주민들이 한때 긴장하는 일이 있었다.

라틴아메리카 미디어그룹 글로부(Globo) 뉴스사이트 G1은 13일 산타 헬레나 데 고이아스 지역의 농장에서 이른바 ‘악마의 불꽃’으로 불리는 파이어 토네이도(fire tornado)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발생한 불은 건조한 날씨 속에 강풍을 타고 농장 일대로 번져나갔으며 2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과정에서 대형 화재에서나 볼 수 있는 ‘파이어 토네이도’가 발생해 농부들이 대피했다. 현지언론은 최대 70m까지 치솟은 불기둥이 수 미터를 휩쓸고서야 사라졌다고 전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9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