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성 편견을 피하겠다"며 아이의 성별을 철저하게 비밀에 부친 채 '성 중립적인'(gender-neutral) 자녀로 키우고 있는 영국 부부가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영국 서머싯주 케인샴에 사는 제이크 잉글랜드 존(35)과 호빗 험프리(38) 부부는 아기를 임신했을 때부터 태어난 후 1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아기의 성별을 주변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아기의 할머니 조차 11개월 때 기저귀를 갈다가 우연히 성별을 알아차렸을 정도로 가족에게 까지 철저하게 비밀을 유지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0&aid=0003241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