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이라크 시아파 교도들이 10일(현지시간) 아슈라 기념일을 맞아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에 모여 칼과 검으로 자신들의 몸을 자해하고 있다.

아슈라 기념일은 이슬람 시아파 최대 성일로 이슬람 달력의 첫 달인 무하람의 10일에 해당하며 과거 이들이 숭배했던 12명의 이맘 중 3번째인 이맘 후세인의 죽음을 기린다. 2019.09.10.


https://news.nate.com/view/20190910n36981?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