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런 사람 꼭 있다. 100 파운드(약 14만 7000원) 과속 위반 벌금을 부과받고는 정의를 되찾겠다며 소송을 벌여 저축해 둔 3만 파운드(약 4419만 7500원)를 써버렸다.

엔지니어로 은퇴한 리처드 키드웰(71)이 주인공인데 결함 투성이 사법제도 탓에 3년 가까이 아들에게 물려줄 돈을 다 써버렸다며 “그만한 돈을 쓴 것을 뒤늦게 후회한다고 10일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털어놓았다. 글로셔스터셔주 예이트에 사는 그는 2016년 11월 보체스터에 나들이를 갔다가 시속 30마일 구역을 시속 35마일로 달렸다고 벌금이 부과되자 소송을 제기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8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