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 인근에 설치된 '돌진하는 황소상(Charging Bull)'이 훼손됐다. 2008년과 2017년 페인트를 뒤집어 쓴 데 이어 이번엔 뿔이 찢겼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무게 3t이 넘는 황소상은 지난 7일 수십번에 걸친 한 남성의 공격으로 인해 오른쪽 뿔에 15㎝ 길이의 상처가 생긴 상태다. 텍사스 주에 거주하는 티번 바랙(43)은 당일 정오 께 금속으로 된 현악기 밴조로 황소상의 머리부위를 가격, 이 같은 상처를 남겼다.

직후 바랙은 체포됐다. 황소상을 훼손한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한 목격자는 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부으며 황소를 가격했다고 전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277&aid=0004534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