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두 다리를 모두 잃어 의족을 단 영국의 아홉살 소녀가 파리 패션위크에 초청돼 오는 27일 에펠탑 꼭대기에 마련되는 런웨이를 누빈다.

화제의 주인공은 비골 무형성증(Fibular hemimelia)를 갖고 태어나 아기 때 두 다리를 절단한 데이시 메이 디미트레. 뉴욕 패션위크에 초청돼 최초의 두 다리 절단 장애인 아동으로 처음 런웨이에 선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파리 무대에 먼저 선보인다고 영국 BBC가 지난 31일 전했다. 데이시를 무대에 세우는 아동복 브랜드 ‘룰루 에(et) 지지’ 창업자 에니 헤제두뷰이런은 파리 패션위크에서도 같은 장애인 어린이로는 처음일 것이라며 “데이시는 자신이 하는 일을 사랑하는 아이이며 우리는 그애가 세상에 가져다주는 모든 깨달음에 대한 자부심으로 충만해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901n02289?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