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0대 청소년 40명을 마약 운반 및 판매원으로 ‘고용’해 마약을 배달시킨 영국 갱단이 경찰에 체포됐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이들 갱단이 고용한 14~16세 청소년들은 갱단의 주문에 따라 잉글랜드 남부 윌트셔 주의 학교 학생들을 상대로 마약을 팔았다.

마약 중독증상이 시작된 일부 14세 여학생들은 성관계를 대가로 치르고 코카인을 사들이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로부터 마약을 사들인 학생이 얼마나 되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3837



47844 물대포·빈백건 vs 벽돌·화염병…10일 만에 끝난 홍콩 평화시위 0 웃고살아요
47843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다? '휴가 중 찢어졌어요' 다섯 사례 0 파키라
47842 사타구니에 달라붙은 벌 수백마리…그가 위기 모면한 법 0 함께해요^^*
47841 "옷 다벗은 뒤 몸 가리자 경찰이…" 홍콩 시위여성 '알몸수색' 논란 0 산이 좋다
47840 교제 반대에 엇나간 10대 커플…강에 뛰어들었다 극적 구조 1 동구리통
47839 '사랑은 못 잊어'…치매 걸려 아내에게 12년 만에 다시 청혼한 남성 0 우울한 푸른색
» 14~16세 청소년 40명 고용해 학생들에 ‘마약 판매’ 시킨 英갱단 0 시간조각
47837 디카프리오·호날두가 올린 ‘아마존 화재 사진’, 알고보니 엉뚱한 사진 0 lD물망초
47836 게임중독 부잣집 아들, 집안 살림 모두 팔고 노숙자된 사연 0 뽀대나고간지나
47835 '쓰레기산' 쌓아놓고 퇴거한 무개념 세입자 논란 0 파란자전거
47834 휴대폰 충전 중 사망한 14세 소년…원인은 싸구려 충전기? 1 키카코고르
47833 6명에 장기 기증하고 세상 떠난 10살 소녀의 마지막 배웅 0 잠탱이
47832 2년 전 ‘대학살’ 피해 도망친 73만 로힝야족…“돌아갈 순 없어” 0 강쥐달리다
47831 동물원 코뿔소 등에 이름 새기고 간 무지한 佛 관람객 뭇매 0 푼수곰돌잉
47830 동성애자 6명 살해한 美 남성 사형…"내가 바란 일 아냐" 0 초갅지언냐
47829 먼저 간 아기 듀공 '마리암' 따라…생후 3개월 듀공마저 숨져 0 미로미로
47828 "아버지 잔인하게 살해한 세 자매 석방하라" 청원에 30만 서명 0 히죽
47827 세계적인 관광지 바르셀로나, 여행객 상대 강·절도 급증 0 내사랑그대들
47826 채식 강요해 딸을 심각한 영양실조 빠뜨린 부모 실형은 모면 1 따뜻한노래
47825 치매로 기억 잃은 70대, 아내에게 또 청혼해 '두번째 결혼' 0 따뜻한노래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 2422 Next
/ 2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