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오는 25일 미얀마군이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대해 ‘인종학살’로 불릴만한 대학살을 자행한 지 2주기를 맞는다. 지금까지 73만여명의 로힝야족이 미얀마 라카인주에서 벌어진 미얀마군의 토벌작전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향했다. 같은 해 11월 방글라데시와 미얀마는 ‘2년 내 송한’에 합의하며 지금까지 수 차례 송환 작업을 시도했으나 로힝야족은 미얀마 정부가 시민권 인정과 신변안전을 보장하지 않는다면 고국으로 돌아가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로힝야족의 본국 송환에 대한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간의 합의가 잇따라 깨지고 있으며 지금까지 여러차례 송환 프로그램이 진행됐음에도 고국으로 돌아간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양국이 여전히 신변에 위해를 염려하는 로힝야족에 대한 안전 보장을 명백히 하지 않고 있어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3783



47843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다? '휴가 중 찢어졌어요' 다섯 사례 0 파키라
47842 사타구니에 달라붙은 벌 수백마리…그가 위기 모면한 법 0 함께해요^^*
47841 "옷 다벗은 뒤 몸 가리자 경찰이…" 홍콩 시위여성 '알몸수색' 논란 0 산이 좋다
47840 교제 반대에 엇나간 10대 커플…강에 뛰어들었다 극적 구조 1 동구리통
47839 '사랑은 못 잊어'…치매 걸려 아내에게 12년 만에 다시 청혼한 남성 0 우울한 푸른색
47838 14~16세 청소년 40명 고용해 학생들에 ‘마약 판매’ 시킨 英갱단 0 시간조각
47837 디카프리오·호날두가 올린 ‘아마존 화재 사진’, 알고보니 엉뚱한 사진 0 lD물망초
47836 게임중독 부잣집 아들, 집안 살림 모두 팔고 노숙자된 사연 0 뽀대나고간지나
47835 '쓰레기산' 쌓아놓고 퇴거한 무개념 세입자 논란 0 파란자전거
47834 휴대폰 충전 중 사망한 14세 소년…원인은 싸구려 충전기? 1 키카코고르
47833 6명에 장기 기증하고 세상 떠난 10살 소녀의 마지막 배웅 0 잠탱이
» 2년 전 ‘대학살’ 피해 도망친 73만 로힝야족…“돌아갈 순 없어” 0 강쥐달리다
47831 동물원 코뿔소 등에 이름 새기고 간 무지한 佛 관람객 뭇매 0 푼수곰돌잉
47830 동성애자 6명 살해한 美 남성 사형…"내가 바란 일 아냐" 0 초갅지언냐
47829 먼저 간 아기 듀공 '마리암' 따라…생후 3개월 듀공마저 숨져 0 미로미로
47828 "아버지 잔인하게 살해한 세 자매 석방하라" 청원에 30만 서명 0 히죽
47827 세계적인 관광지 바르셀로나, 여행객 상대 강·절도 급증 0 내사랑그대들
47826 채식 강요해 딸을 심각한 영양실조 빠뜨린 부모 실형은 모면 1 따뜻한노래
47825 치매로 기억 잃은 70대, 아내에게 또 청혼해 '두번째 결혼' 0 따뜻한노래
47824 캐세이항공, 홍콩 반정부시위 참여한 직원 해고 0 Baterfly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 2422 Next
/ 2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