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홍콩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지한 승무원이 회사로부터 해고당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AP통신은 캐세이드래곤항공의 승무원 노조위원장인 레베카 시가 홍콩 시위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고 23일 보도했다. 시는 “회사로부터 이유를 듣지 못하고 해고됐다”고 밝혔다. 그는 해고되기 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콩 시위와 관련한 배경화면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캐세이드래곤을 소유한 홍콩의 거점항공사 캐세이퍼시픽항공은 직원들의 시위 참여로 중국 중앙정부의 타깃이 됐다. 중국정부의 압박으로 루퍼트 호그 캐세이퍼시픽 최고경영자(CEO)와 최고고객서비스책임자(CCO)가 지난 16일 사임하기도 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시위에 참여하거나 우호적인 항공사 직원들을 징계하라고 압박해 실제 징계·해고가 이뤄진 것으로도 전해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3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