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홍콩 반정부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몸에 문신을 새기는 시위 참가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12주 연속 주말마다 계속된 민주화 운동으로 ‘항의 예술’의 물결이 고조되고 있다고 미국 뉴스전문 채널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문신은 우산과 홍콩 국기의 사징이자 홍콩 꽃인 바우히니아(洋紫荊), 피눈물, 가스 마스크 등으로 다양하다. 한자로 홍콩(香港)을 새기거나 홍콩에서 태어나 자랐다는 의미로 ‘Made In HonKong’이란 글자를 새기기도 한다.

문신은 시위 참가자들의 독창성을 보여주며, 시위에 헌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반증이다. 거세 비난 우려로 이름 공개를 거부하는 한 문신 예술가는 7월 한달 내내 자유 홍콩을 주제로 한 문신을 새겨줬다. 그가 문신을 새겨준 사람은 대략 100명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3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