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세계 최초의 해상 부유식 원자력발전소 ‘아카데믹 로모노소프’가 23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지역 추코트카로 출항, 본격적인 가동에 나선다. 러시아는 이 기술의 해외 수출도 추진하고 있지만 환경단체들은 “떠다니는 체르노빌이 될 것”이라며 우려를 떨치지 못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 KLT40 원자로 2기를 장착한 아카데믹 로모노소프가 3척의 예인선에 끌려 항구도시 무르만스크를 떠나 5,000㎞의 항해를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국영 원자력회사 로사톰은 원전을 지을 수 없는 오지에 전기와 난방을 공급하기 위해 바다에 떠다니는 이동식 원전을 고안했다. 이번에 출항하는 아카데믹 로모노소프는 시베리아 추코트카 페베크에 도착해 광물 채굴현장과 가정에서 사용할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469&aid=0000415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