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네바다카운티의 한 마을. 헤이스 셔먼(15)은 친구 바비 하든과 함께 방 안에서 텔레비전을 시청하고 있었다. 자정을 넘겨서까지 텔레비전에 빠져 있던 두 소년은 일순간 거실에서 나는 커다란 발소리를 듣고 공포에 질렸다. 곰이었다.

CNN 등 현지매체는 이날 밤 12시 30분경 네바다카운티의 트러키 마을의 한 주택에 야생 곰이 침입했다고 보도했다. 셔먼은 “쿵쿵하는 발소리가 들리더니 곧 냉장고 경고음이 들렸다”고 설명했다. 먹이를 찾아 셔먼의 집에 침입한 야생 곰이 냉장고를 뒤진 것.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3109



47818 펑크 난 타이어에 반창고를? 20대 남성의 수상한 행보 0 누가바
47817 피해자만 555명…불법 촬영 현행범으로 체포된 스페인 남성 0 콜록
47816 “나, 선진국 독일인이야”…칠레서 사기행각 벌인 무일푼 관광객 0 쩜네개다
47815 “너 못생겼어!” 승객에게 외모 비하 쪽지 건넨 공항 직원 0 아메리카노
47814 러닝머신으로 8개월만에 20㎏ 감량…놀라운 신체 변화 공개 0 설레는느낌
47813 "나치랑 상관없는데?"…미국 모델, 전범기 티셔츠 입고 누리꾼과 '설전' 1 둔팅잉
47812 좀도둑계 신화?…단 4시간 만에 전교생 251명 금품 털어 0 만두이뽀
47811 8세 독일 꼬마, 부모 자동차로 시속 140㎞ '폭주' 0 바람났어
47810 30년을 따라다닌 두통과 발작…中 남성 뇌에서 ‘기생충’ 발견 0 니가뭘알어
47809 107년 전 침몰한 타이타닉호 현재 모습 공개…"부식 상태 심각" 0 딸기맛우졍
47808 말레이 폐금광에 갇힌 코끼리 5마리, 굴착기로 길 터서 구조 0 미라이
47807 美 입 두개 달린 돌연변이 물고기 목격…전설 속 괴물? 0 쁘띠띠아블
47806 사망한 남편에게서 정자 채취한 호주 여성…"가족의 꿈 이루려" 0 날개달고날자
47805 아동성범죄 조지 펠 추기경 항소 패소 2022년 10월까지 수감 0 레이쪼아
47804 우주에서도 보이는 '아마존 산불' 연기…3주째 확산 중 0 꼼데가르숑
47803 원자로 실은 러시아 배 출항…환경단체 "떠다니는 체르노빌" 0 일탈의경계
47802 호텔 직원에 성기 노출한 남성, 경비 피해 도망치다 추락사 0 봄여름가을
47801 홍콩 시위 참여한 중국 인권변호사, 귀국 직후 실종 0 쁘리
» 야생곰 습격에 ‘스마트워치’로 기지 발휘한 美 10대 소년 0 흠힛끼릿
47799 12살 소년의 '예술적인' 기부 0 마고피에뜨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 2421 Next
/ 2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