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중국에서 기후변화 영향과 대기오염에 따른 조기 사망자가 해마다 1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대기오염에 따른 피해가 랴오닝(遼寧)성과 지린(吉林)성,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중국 동북부 지역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중국 대기오염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한국에서도 관련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칭화(淸華)대 장창(張强) 교수와 독일 포츠담 기후 영향 연구소 한스 요하킴 쉘른후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중국 내 기후변화가 대기 질 악화와 관련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내용을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실었다. PNAS 등에 따르면 중국에서 대기 오염 등으로 이미 해마다 100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