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어떻게 저렇게 사람 머리와 목 주변을 맥주 박스와 의자 등으로 옴짝달싹 못하게 가둬놓을 수 있느냐 싶을 것이다. 하지만 한낮에 호주 시드니 중심가에서 흉기를 휘두르는 남자라면 그럴 만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아직 신원이 드러나지 않은 이 남자는 13일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1시) 시드니 중심 상업지구(CBD)의 클래런스 스트리트와 킹 스트리트가 교차하며 북적이는 거리에서 한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지나가던 이들에게 붙잡혀 경찰에게 넘겨졌다. 셔츠에 핏자국이 보였던 이 남자는 더 많은 이를 찌르려고 시도하다 시민들에게 제지 당했는데 “알라 후 아크바르(알라는 위대하다)”라고 외치거나 “날 쏘라”고 외쳤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그는 흉기를 휘두르며 자동차에 몸을 날리기도 했으며 나이 지긋한 남성이 의자 다리를 앞세워 자신을 막자 흉기를 내저으며 대치하기도 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813n28088?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