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인도의 11세 소녀가 음식 냄새를 맡고 마을로 내려온 코끼리의 공격을 받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해외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 현지 시간으로 지난 10일 낮 12시 30분경, 동부지역에 사는 암리타 티르키(11)라는 이름의 소녀는 부모와 함께 한가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었다.

당시 이 소녀의 집은 점심 식사를 위해 만든 음식 냄새로 가득 차 있었고, 이 냄새는 인근 숲에 서식하는 코끼리들을 자극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