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된 재소자가 교도소에서 경찰관에게 소변과 대변을 뿌린 사건에 대한 재판 결과가 공개됐다.

영국 지역매체 리버풀 에코 등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마일스 앳킨슨(34)라는 이름의 남성은 지난해 7월 폭행 혐의로 리버풀의 한 교도소에 수감됐다.

교도소에서 자신의 방으로 이동하던 앳킨슨은 갑자기 주머니에서 치약 튜브를 꺼냈고, 자신을 호송하던 경찰관 3명에게 이를 마구 뿌렸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1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