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의 완전 철폐를 촉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집회·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 집회 참여자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실명된 사실이 전해지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격화됐다.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시민들은 경찰의 강경 진압을 비판하고 완전한 민주주의를 요구했다.

13일 CNN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홍콩국제공항에 몰려든 시민들은 오른쪽 눈을 안대나 붕대로 가린 채 “부패한 홍콩 경찰은 내 눈을 돌려달라”고 외치며 홍콩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눈을 돌려달라’는 시민들의 외침은 공항을 가득 메웠다. 시민들은 “경찰이 우리를 죽이고 있다”, “우리는 이 사회에서 가진 게 없다. 그게 바로 당신이 우리를 쏜 이유인가”라는 글자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경찰의 강경 진압을 비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1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