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영국의 70대 노인이 수술 중 틀니를 삼켜 목에 걸린 채로 생활하다 8일이 지나서야 발견됐다.

12일 CNN은 영국의 한 72세 남성이 복부 내 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던 중 틀니가 빠져 목에 걸린 상태로 지내다 8일이 지나서야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틀니를 제거했다고 보도했다.

수술 후 입안에서 피가 흐르고 숨을 쉬거나 음식물을 삼키기조차 쉽지 않았던 그는 응급실을 찾았으나 의료진은 문제를 발견할 수 없었다. 결국, 항생제와 구강 청결제 등만 처방받아 복용했지만, 이틀 후 증상은 점차 악화했고 검사 결과 흡인성 폐렴이 발견돼 병원에 다시 입원해야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52&aid=0001330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