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과거 미성년자와의 성추문에 휩싸였던 앤드루(59·요크 공작) 영국 왕자가 젊은 여성의 가슴을 더듬는 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앤드루 왕자의 이같은 의혹이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재판을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소송 법원 서류가 공개되면서 드러났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의 부적절한 행동은 엡스타인의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앤드루 왕자는 수년 전 엡스타인의 마사지사였던 16세 버지니아 주프레와 성관계를 한 의혹을 받으며 논란이 됐다. 영국 왕실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부인하기도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0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