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텍사스주 엘패소 총기 난사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아기 곁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기념촬영을 해 비판을 받고 있다.

9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전날 트위터에서 “어제(7일) 오하이오 데이턴과 텍사스 엘패소에서 놀라운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며 당시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여기서 문제가 된 것은 엘패소 대학병원에서 찍은 사진이었다. 멜라니아 여사는 총격으로 부모를 잃은 생후 2개월 아기 폴을 안고 있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옆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웃고 있었다.

폴의 엄마 조던 안촌도(24)는 아이들의 학용품을 사려고 엘패소 동부 쇼핑단지 내 월마트에 들렀다가 총을 맞고 숨졌다. 아기를 안고 있던 조던은 총성이 들리자 본능적으로 몸을 돌렸고 머리에 총탄을 맞았다. 남편 안드레(23)도 아내와 아들을 보호하려고 아내 앞으로 뛰어들다 함께 목숨을 잃었다. 폴은 손가락 골절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0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