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png

 

9명의 기부천사 도움으로 학업을 마친 한 가난한 대학생이 또 다른 가난한 학생의 대학 진학을 돕기 위해 나선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환구망(环球网)을 비롯한 중국 주요 언론은 최근 중국 후베이성 스옌시(十堰市)에 사는 두쟈이(杜家毅, 23)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어린 9살의 나이에 아버지를 여의었다. 간암을 앓던 아버지는 15평의 토방과 2만여 위안(340만원)의 빚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0622



47662 '성범죄자' 엡스타인 극단적 선택…음모론 속 절친 트럼프는 '선긋기' 0 딩가딩가
47661 시진핑이 빌려준 자이언트 판다 '이란성 쌍둥이' 출산 경사 1 랄라랄라
47660 "양말까지 걸어야 하나" 발암물질 뿜는 옷걸이, 썩는데 1000년 0 앱등앱등
47659 英 앤드루 왕자, 연이은 성추문 "젊은 여성 가슴 더듬어" 0 포텐터짐
47658 "출근 전 보드카" 곯아떨어진 美 승무원…벨트도 승객이 매줘 0 정수오성
47657 캐나다 스쿼미시 케이블카 로프 끊겨 30개 곤돌라 바닥에, 누가 일부러? 0 삑삑소리
47656 트럼프 대통령, 엘패소 총기난사 부모 잃은 아기 곁에서 엄지손가락 세워 논란 0 오삭와삭
47655 악어가 반려견 물어가자 주인이 '목숨 걸고' 한 행동 1 초록물방울
» 기부천사 덕에 가난 속 꿈 이룬 대학생, 선행 릴레이로 은혜 갚아 0 아롱샅해
47653 양쯔강 6300㎞를 따라 걸은 영국인 다이크스, 352일 걸렸단다 0 매력덩거리
47652 트럼프 열성지지자 시위에 웃음 빵빵 터뜨린 녹색셔츠 사나이 화제 0 될놈될
47651 해파리를 공처럼 튕겨 가지고 노는 돌고래 포착 0 달려선생
47650 홍콩 옆 선전에 무장경찰 집결…中, 시위개입 임박? 0 잘살아보쎄
47649 "목숨 걸고 불렀다" 노래방서 고음 애창곡 부르다 '기흉' 온 남성 0 진홍빛
47648 은퇴식서 22년전 구한 갓난아기와 재회한 FBI 요원 0 양슈레기
47647 "걷다가 갑자기 사라져" 中 길거리 맨홀서 추락한 3살배기 남아 0 다흰마루
47646 美 월마트 갈 때 조심하세요…총격 위협으로 비상 0 소믈리에
47645 영국판 조은누리 사건…밀림서 5일째 실종된 발달장애 소녀 1 MINI`s
47644 오늘 시작된 무슬림 하지 순례에 보이콧 목소리, 왜 나올까 0 완전평면
47643 '오락용'으로 전락한 야생동물의 참혹한 현실…붉은깃발로 알린다 0 사니조아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 2422 Next
/ 2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