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미국 내 최대 오프라인 소매유통점인 월마트가 미 전역에서 총격 위협으로 초비상에 걸렸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엘패소의 월마트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로 22명이 숨진 가운데 일주일 동안 최소 8건의 총격 위협 사건이 발생했다.

1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 새 미 전역의 월마트에 최소 8건의 총격 위협이 이어졌고 곳곳에서 용의자들이 체포됐다. 텍사스와 플로리다, 미주리에서만 각각 2건의 총격 위협이 있었다.

지난 10일 텍사스 할링턴에서는 ‘월마트의 총격 위협이 임박했다’는 소셜미디어 정보에 따라 경찰이 남성 용의자를 긴급체포했다. 같은 날 텍사스 웨슬라코에서도 13세 소년이 이틀 전 소셜미디어에 테러 위협을 예고하는 글을 올렸고, 현지 월마트에서는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