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아르헨티나가 화석 천국이라는 사실이 새삼 실감난다.

트럭에 실린 흙더미 안에서 최소한 1만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마스토돈 화석이 발견됐다. 마스토돈은 코끼리과로 태고에 서식하다 멸종한 동물이다.

화석은 흙을 산 사람의 '전문지식'이 없었다면 그냥 쓰레기로 버려졌을 뻔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 베리소에 사는 왈테르 플로드시엔은 흙을 사고파는 일을 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20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