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전쟁이 갈라났던 한 연인이 75년 만에 재회를 한 감동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유럽언론은 이제는 백발이 성성한 모습으로 재회한 카라 트로이 로빈슨(98)과 자닌 피어슨(92)의 사연을 보도했다.

두 사람의 감동적이면서도 안타까운 사연은 세계 2차대전이 벌어지던 지난 194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미군으로 전쟁에 참전했던 24세 청년 로빈슨은 프랑스 동북부에 위치한 뫼르트에모젤의 한 마을에 머물던 중 이 지역에 살던 18세 프랑스 소녀 피어슨과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이들의 사랑은 치열한 전쟁 탓에 2달 만에 이별로 이어진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6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