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수십 년 간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작품이 경매에 나온다.

최근 세계적인 미술품 경매기업인 소더비 런던은 모네가 남긴 걸작 중 하나인 수련(Nymphéas) 한 점을 다음주 경매에 부친다고 발표했다. 무려 3500만 파운드(약 526억원)의 가치가 매겨진 이 작품은 지난 1908년 모네가 그린 수련 연작 중 하나다.

인상주의를 대표하는 화가인 모네는 초기에는 주로 도시에서의 삶을 화폭에 남겼지만 나이가 들면서 자연으로 돌아갔다. 특히 1890년부터는 지베르니라는 작은 마을에 살면서 정원과 연못을 가꾸면서 물에 비친 세상과 짧게 피는 수련을 그렸는데 그 수가 무려 250점에 달한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작품은 그중 하나로 오랜시간 세상에 공개되지 않아 가치가 더욱 높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5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