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슈퍼카와 클래식카 등 값비싼 자동차 수천 대가 사막의 모래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방치된 기이한 광경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폐차장 중 한 곳의 모습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1일(현지시간) 최근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한 도시국가에서 현지 유튜버가 촬영해 공개한 한 특별한 폐차장을 소개했다.UAE의 일곱 토후국 중 아부다비와 두바이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샤르자에 있는 이 폐차장에서는 페라리와 롤스로이스, 레인지로버 그리고 람보르기니 같은 값비싼 자동차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보도에 따르면, 이 차량을 버리고 떠난 대다수의 사람은 UAE에서 빚을 갚지 못하고 도피한 외국인으로 추정된다.


https://news.nate.com/view/20190612n30450?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