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세계적인 화제와 논란을 부른 인체 냉동보존 서비스를 놓고 소송이 진행 중이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 등 현지언론은 몬타나 출신의 커트 필그램(57)이 알코르 생명연장재단을 상대로 100만 달러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소송에 얽힌 사연은 지난 2015년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커트는 아버지인 로렌스 필그램이 90세를 일기로 작고한 지 한달 후에서야 화장한 유골 상자를 받았다. 충격적인 것은 시신의 머리 부분만 제거된 채 화장됐다는 사실. 이는 알코르 생명연장재단과 생전 로렌스가 맺은 계약과 관계가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5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