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살인을 저지른 맹견에게 사면령이 내려졌다. 멕시코에서 집에 든 강도를 공격, 숨지게 한 반려견이 사형을 면하게 됐다고 현지 언론이 3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달 28일 할리스코주 과달라하라의 한 주택에서 벌어졌다. 집을 털기 위해 몰래 잠입한 20대 강도가 안쪽 정원에서 반려견과 마주쳤다.

'해적'이라는 이름을 가진 반려견은 호전적인 맹견으로 소문난 핏불이다. 해적은 낯선 사람을 보자 바로 덤벼들어 공격을 시작했다. 한바탕 소동이 벌어지면서 잠에서 깬 주인이 살펴보니 해적이 낯선 사람과 뒤엉켜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3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