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다뉴브강이 슬픔에 잠겼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가족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려던 이들을 집어삼킨 강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화려한 조명의 낭만 대신 촛불과 조화로 애도를 표했다.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강변은 30일(현지시간) 밤 애도와 추모의 분위기로 차분했다.

교각 주변 곳곳에 현지 시민들이 가져다 놓은 국화와 촛불이 전날 유람선 사고로 숨진 한국인의 넋을 위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3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