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우리는 단기 돌격전이 아닌 장기 지구전을 준비하고 있다. 싸울수록 더 강해질 것이다.”

미중 무역전쟁 속 미측의 포화를 맞고 있는 중국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이 지난 26일 중국 중앙(CC)TV가 방영한 인터뷰에서 미국의 제재에 대해 ‘승리는 우리의 것’이라며 자신감을 피력하면서, 미 정부의 극한 압력에도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을 부각시켰다.

런 회장은 화웨이가 최대 위험을 맞았다는 견해를 부인하면서 “회사 전체가 분발하고 있으며 전투력은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례로 설 연휴와 노동절 연휴에도 직원들이 집으로 가지 않고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고 자면서 야근을 했다는 사실을 들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2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