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맥주를 유난히 좋아했고 즐겨 마셨던 밥 호크 전 호주 총리가 89세를 일기로 눈을 감았다.

1983년부터 1991년까지 호주 총리를 지냈으며 호주 노동당 지도자였던 호크가 브리즈번의 “자택에서 편안히 영면했다”고 부인 블랑셰 달푸겟이 16일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정치인이었던 고인은 호주 경제를 근대화시킨 주역이었다. 노동당 출신으로 최장수 총리를 역임했으며 네 차례나 노동당을 총선 승리로 이끌었다. 역대 어느 총리보다 지지율이 높았다.

18세이던 1947년 노동당에 입당해 저유명한 로즈 장학생으로 선발돼 옥스퍼드 대학에 1953년 입학했다. 그 뒤 노동조합 운동에 투신해 1969년까지 호주 노동조합 위원회 의장을 지냈다. 첫 연방 의원에 당선된 것은 1980년이었으며 3년 뒤 당수가 됐으며 곧바로 이어진 총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물불을 가리지 않는 스타일의 지도자였으며 술을 즐겨 마시고 농담도 잘해 이른바 ‘래리킨(larrikin·호주 도시의 빈민가 왈패들)’의 리더로 기억될 것이다. 골치 아픈 정치 일을 즐거운 일로 바꾸는 데도 탁월한 재간이 있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516n44466?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