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미국 고등학생의 다이어트 성공기가 CNN의 주목을 받았다. 오하이오주 캔턴시 소재 맥킨리고등학교 3학년 마이클 왓슨(18)은 입학 당시 몸무게가 150㎏이 넘는 고도 비만이었다. 체중 탓에 놀림감이 되기 일쑤였고 학교생활은 우울하기만 했다.

하루는 반 친구가 얼굴에 뭐가 묻었다고 해서 턱을 어루만졌더니 “아니, 거기 말고 세 번째 턱”이라며 낄낄거린 적도 있었다. 이성 친구에게 말도 한 번 제대로 붙이지 못했고 소년은 그렇게 점점 외톨이가 됐다. 왓슨은 “그때 난 자신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9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