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날 좀 내버려 줘...’

너무 피곤해서인지, 아니면 그냥 게으른 건지 도통 구분이 안가는 막무가내 개 한 마리를 지난 14일 외신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주인공은 지난 23일 태국 남부 핫야이시 한가한 도로에서 한의 햇볕을 즐기고 있던 아오프시라는 이름의 갈색 개.

https://news.nate.com/view/20190515n38155?mid=n0501